새날의 기도

 


류응렬 목사

동녘의 햇살 창틈으로 스며들어와
눈가에 고운 빛 내릴 때

When the soft lights of the eastern sky
Flutter in through the window shutters to rest
Sweetly upon my eyes

 

오늘도 한 날을 주신 창조주를 생각하며
오직 오늘이라 일컫는 동안
어린아이 해맑은 웃음소리처럼
그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I remember the Creator of this day…
O, that as long as today remains today
That You would help me live
As the pure laughter of dancing children

 

하루에 한 번쯤
가는 걸음을 멈추고 서서
오른손을 가슴에 올려놓고
심장의 소리를 느끼게 하소서.

That You would pause my footsteps
Upon the beaten paths of my life
To take my hands upon my heart
And feel its life giving tremors

순간이라도 호흡할 수 있다면
하늘에서 내리는 은혜인 줄 알고
오직 감사하는 마음으로
모든 것에 만족하게 하소서.

That each moment I breathe
Would be known as yours
So that my satisfaction would remain
Sheltered in the heavenly grace from above

 

찬란하게 피어나는 장미꽃 향기와
저마다 생명을 노래하는 새소리의 향연에
거룩한 기쁨으로 가슴 차오르게 하시고

May my heart abound in holy joy
At the fragrance of the solemn rose
At the life songs of the morning birds

 

아무렇게나 피어있는 길가의 풀 포기 하나
뜻 없이 내딛는 걸음에 채이는 돌멩이 하나에도
여전히 숭고한 생명의 신비에
가슴 한 가운데서 스며 나오는
거룩한 노래 터지게 하소서.

For in each blade of grass, lazily basking
in the roadside
And each pebble strewn under my every stroll
Contains the mystery of redeemed life
And a reason to sing a new song

 

한날이 다하는 날까지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하게 하시고

As long as today remains today
Let me love all of dying creation

 

오직 순간을 영원처럼
오직 순간을 마지막처럼 가슴에 품고

Living this moment as eternity
Holding this moment as my last

 

한 걸음 한 걸음
소중하게
사랑하며

Bless my every step
Precious
Beloved and loving

 

그렇게 호흡하며 살게 하소서
그렇게 살아가다 주님 앞에 서게 하소서.

Let my every living breath be thoughtful
And let my every day
Draw closer to you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