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와 NYCP 공연

조수미와 NYCP, 워싱턴한인사회에희망을노래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무료 이웃 초청 음악회 열려


 
조수미 이웃초청 음악회가 4월 1일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열렸다. (포토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조수미 이웃초청 음악회가 4월 1일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서 열렸다. (포토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포토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한국 클래식 음악계의 독보적 아티스트 조수미씨가 뉴욕클래시컬 플레이어스(New York Classical Players, 이하 NYCP)와 함께 4월 1일(화) 와싱톤중앙장로교회(담임 류응렬 목사)에서 희망을 노래했다.

  류응렬 목사는 "하나님께서 특별한 은총을 베푸셔서 완연한 봄날씨를 주심에 감사하고, 이렇게 희망을 노래할 수 있는 조수미씨를 창조하시고 이 땅을 창조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린다"며, "워싱턴 지역에 살고 있는 한인동포들과 미국인들을 품는 마음으로 이런 자리를 마련해주신 NYCP와 조수미씨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즐거운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날 조수미씨는 유명 오페라 아리아를 비롯해 한국 가곡, 뮤지컬, 성가곡 그리고 영화음악 주제곡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음악세계를 마음껏 펼쳐, '역시 조수미'라는 찬사와 환호를 아낌없이 받았다. 조수미씨는 미혼모나 입양아들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아, 이번 NYCP와 함께 희망을 노래하는 미국 투어를 통해 얻어지는 그녀의 출연료 전액을 한국의 불우한 어린이들을 위해 기부하기로 했다.

  이날 조수미씨와 함께 감동의 음악회를 선사한 NYCP(음악감독/지휘 김동민)는 '소외된 계층 없이 다양한 사람들이 음악을 즐길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로 2010년에 창단돼, 2011년부터 지금까지 약 40회의 무료 콘서트를 개최했다.

  김 감독은 "클래식 음악을 어렵게만 느끼거나 연주회에 직접 가기 힘든 사람들에게도 좋은 음악을 들을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며, "특히, 재정적인 부담 때문에 조수미씨와 같은 특급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는 수준높은 음악회를 접하지 못하던 분들에게 이번 콘서트가 가뭄의 단비 같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 한해 '한 사람을 제자로 세우는 교회'라는 표어를 갖고 지역사회를 섬기는 일에 앞장서고 있는 와싱톤중앙장로교회는 특별히 이번 공연은 커뮤니티를 섬긴다는 취지로, 한인사회를 섬기고 있는 소방서, 경찰서 등 관공서와 카운티 관계자, 주미대사관, 워싱턴교협 등의 지역사회 지도자 400여 명을 VIP로 초대하기도 했다.

  음악회에 참석한 주미한국대사관 강도호 총영사는 "역사, 문화, 정치의 중심지이며 최고의 한인동포들이 살고 있는 워싱턴 DC 지역에 걸맞는 최고의 성악가가 희망을 노래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주신 와싱톤중앙장로교회에 감사드린다"며, "워싱턴지역에 새 봄이 온 것처럼 이번 음악회를 통해 많은 분들이 새로운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워싱턴교협 부회장 노규호 목사는 "무엇보다 교회에서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는 것이 가슴 뿌듯하다"며, "많은 사람들이 최고의 음악을 듣기 위해 이곳에 왔지만, 우리 인생의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그분을 통해 드러난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 인간에겐 최고의 가치이며 기쁨인 것을 깨닫는 역사가 일어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두산그룹의 특별 후원으로 이루어진 조수미씨의 이번 순회 공연은 3월 28일 구세군 백주년기념관, 30일 호손가스펠교회에서도 열렸으며, 4월 3일(목) 오후 8시 남가주사랑의교회(1111 North, Brookhurst St., Anaheim, CA 92801)에서도 열린다.


(Photo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Photo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Photo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Photo : 와싱톤중앙장로교회)
 


(Photo : 기독일보)
 


(Photo : 기독일보)
 


(Photo : 기독일보)


출처 / 기독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