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자들 칼럼

제자들 칼럼

고난

  독일의 시인 마리아 릴케가 한 젊은 시인에게 보낸 편지입니다.  “마음속에 풀리지 않는 문제에 대해 인내하라. 아주 낯선 방언으로 쓰여 이해할 수 없는 책들을 대하듯 의문 그 자체를 사랑하려고 애쓰라. 당장 답변을 얻으려고 하지 말라. 답변이 이뤄지지 않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지금 답변을 듣지 못하는 이유는 혹 알려주더라도 그것을 받아들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의문을 던지며 사는 것이다. 지금은 의문과 더불어 살라. 그러면 서서히,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그 해답 속으로 들어가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인생에서 많은 질문을 안고 살아갑니다. 특히 고통받는 사람들, 육체적 질병을 앓는 사람들,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떠나보낸 사람들, 이민자로 신분 문제의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 직장과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사람들, 타인의…

시니어의 성경적 신앙생활

    백 순 장로   KCPC 예배에 참석하는 장년이 3천 명이 넘는데, 그 가운데 55세 이상 성도의 수가 거의 40%에서 50%에 이른다. 이것은 비단 KCPC의 현상만은 아닐 것이다. 통계에 따르면, 앞으로 20년 내 은퇴 후 시니어가 되는 베이비 부머가 7천만 명에 이르고, 2035년이 되면 60세를 넘는 시니어의 수가 18세 이하의 인구수보다 더 많아지게 되며, 시니어의 수명도 앞으로 20~30년 정도 더 늘어난다는 사실이다. 기독교인으로서 우리의 관심을 끄는 사실은 은퇴 후 시니어에 이르는 베이비 부머 가운데 78%가 넓은 의미의  ‘기독교인’이라는 점이다. 이런 현실 가운데, 은퇴 후 시니어가 되었거나 되어가는 기독교인의 은퇴 생활을 좀 더 구체적으로 서술한다면, 기독교인 시니어의 성경적인 신앙생활은 어떠해야…

쿠르드족 선교 "우리는 글로컬을 담을 준비된 그릇입니다"

     평범한 우리도 선교할 수 있음을 삶으로 보여준 한 자매를 소개한다. 그 자매는 청년부 때부터 KCPC에 다니며 교회에서 남편(이관용 집사)을 만나 결혼하고 신혼 때 이라크 쿠르드족을 위해 1년간(2007-2008) 섬기다 돌아와 자녀를 둔 후에도 계속 선교부와 옥합에서 섬기다 직장 때문에 2018년 뉴욕으로 이주한 크리스틴 리 자매이다. 비록 짧은 인터뷰 내용이지만, 직장과 가정, 자녀 양육이라는 일상의 삶 속에서 어떻게 글로컬의 삶을 살아야 하는지 고민하는 모든 분에게 많은 도전과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1. 쿠르드족을 위해 이라크에 가게 된 경위는 무엇인가요?2002년 KCPC 청년부에 다니던 당시에 우리 교회가 쿠르드족을 입양하면서부터 그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남편과 사귀면서 결혼을 생각하게 될 때, 남편이 결혼하면 신혼 첫해를 하나님 사역을 위해…

신흥 성인기(Emerging Adults)의 신앙

  졸업하고 부모를 떠나 비교적 독립적인 삶을 시작하는 18세-29세를 ‘신흥 성인기(Emerging Adults)’라 부른다. 이 용어는 미국의 심리학자인 제프리 아넷(Jeffrey Arnett)이 2000년에 한 기사를 통해 성인 진입기(emerging adulthood)라는 개념을 제안한 것에서 비롯했다. 신흥 성인기는 18세에서 29세 사이의 성인으로 독립적이며 다양한 삶의 가능성을 모색하는 독특한 시기에 있다. 이들은 성인의 책임은 유예하면서 다양한 자유와 권리를 체험해 보고, 자신의 진로와 정체성을 확립하는 탐색 기간을 갖게 된다. 그러나 신흥 성인이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지만, 어떤 종류의 "역할 요구 사항"에 제약받지 않기 때문에 이 시기를 역할 없는 역할이라고 부른다. 신흥 성인의 특징으로 정체성 탐구, 불안정성, 자기 집중적 성향, 청소년기와 성인기의 과도기, 그리고 미래에 대한 폭넓은 가능성 등을…

나는 내 형제를 지키는 자입니다

  자신들의 죄로 말미암아 에덴동산에서 쫓겨난 아담과 하와는 에덴의 동쪽 지역에 거주합니다. 아담은 흙을 경작하는 농부가 됩니다. 그리고 인간은 신이 허락한 자연이 주는 열매를 따 먹는 수동적인 삶에서 벗어나 스스로 자신의 생계를 책임지며 시간의 지배를 받는 존재가 돼 언젠가는 죽게 됩니다. 저들 사이에 가인과 아벨이 태어납니다. 이들을 통해 인류의 불행한 또 하나의 역사가 시작됩니다. 형 가인은 동생 아벨을 죽이는 사건을 저지르고 맙니다. 첫째 아들인 가인은 아버지의 가업을 이어 농부가 되고, 둘째 아들인 아벨은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양을 치는 유목민이 됩니다. 어느 날, 두 형제는 각각 여호와 하나님께 제물을 바치는 제사를 드리게 됩니다. 그런데 어찌 된 영문인지 하나님은 동생 아벨의 제물과…